꿈과 희망이 있는 홈페이지멘트
화천의역사
-->
근,현대의화천
화천문화원  화천의역사  근,현대의화천

고종 32년(1895) 전국을 23府 331郡으로 개편할 때, 낭천은 春川府 소속 13개郡의 하나가 되었다.
이듬해에 전국을 13道로 나누었을 때 낭천군은 江原道 소속이 되었다. 光武 6년(1902)에는 「華川」 으로 郡名을 바꾸었는데, 龍華山의 높고 아름다움을 본 받고자한 뜻이었다고 한다.
隆熙 2년(1908)에 양구군을 화천에 편입시켰다가 곧 분리하였다. 1914년에 看尺面과 東面이 병합되어 看東面으로 되고, 下西面과 南面이 병합되어 下南面이 되었다. 이즈음 화천군의 面里名은 다음과 같다.

 

郡內面 : 上里, 中里, 衛里, 下里, 新邑里, 豊山里, 大利里, 水上里, 水下里.(九)
看東面 : 東村里, 梧陰里, 太山里, 芳川里, 楡村里, 看尺里. (七)
上西面 : 新豊里, 九雲里, 邑浦里, 蘆洞里, 山陽里, 馬峴里, 峰吾里, 多木里. (八)
下南面 : 論味里, 原川里, 啓星里, 位羅里, 鋤吾芝里, 龍岩里, 居禮里. (七)

 

한말 의병사에 있어서도 화천지역은 기억될 만한 곳이었다. 198년(乙未年) 閔妃가 弑害되고 斷髮令이 공포되자 전국의 儒生들은 원수인 왜적을 토벌하고 大義를 세우기 위해 궐기하였는데, 이를 을미의병이라 부른다. 그중에서도 湖左(提川)義陳은 가장 격렬히 싸워 그 활동이 두드러졌다.
처음 경기도 砥平에서 起兵한 이들은 제천·단양 및 원주·영월 지방을 무력으로 접수한 뒤, 柳麟錫을 대장으로 추대하였다. 義陳을 확대· 개편한 이들은 드디어 忠州城까지 점거하였으나 일본군 및 관군의 반격에 쫓겨 다시 제천까지 물러났다. 1986년 제천성도 함락됨에 따라 호좌의진은 西北大行軍을 결심하고, 강원도 남부를 거쳐 北上하던중 7월 22일(음력 6.12)에 召討將 徐相說(烈)이 낭천 관군의 습격을 받아 전사하였다. 이후 이들은 평안도를 거쳐 권토중래할 것을 기약하며 국경을 넘어 요동지방으로 갔다.

위 낭천 전투 이후에도 계속 남아 춘천·화천·양구 일대에서 의병활동을 벌인 인물로서 춘천 출신 池龍起가 있다. 池龍起(본명 弘敏)는 춘천군 西面 芳洞里 출신으로 춘천군 鄕吏였다. 을미의병 당시 춘천의병에 참가하였고, 堤川義陣으로 옮긴 후 西北大行軍 때 狼川(華川) 전투를 치르고 그후 줄곧 춘천 화천 양구 일대에 머물러 의병할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다가 1907년 8월 池龍起는 華川郡 史內面 史倉里 (당시 春川郡)에서 800여명을 모아 春川으로 진입할 것을 계획하고 우선 加平郡을 급습하여 郡守 廉圭植등 10여명을 회유하여 경기 강원도의 道界이며, 春川 加平郡의 郡界인 싸리재를 넘어 춘천군 芳洞里에 大將所를 설치하고 380명으로 布陣하고 있었다.


그러나 밀고를 받은 倭兵 60여명이 동 11월 3일 아침 德斗院 방향에서 기습하여 血戰을 벌였으나 마침내 池龍起 이하 14명이 순국하고 20명이 생포되었다.(國史編纂委員會, 《韓國獨立運動史》,〈暴徒에 關한 編冊〉資料8, 義兵篇Ⅰ,p.98.) 이 싸움에서 倭兵도 그들의 隊長 鎌田大尉가 죽고 여러명이 살상되었다.

3·1운동 때 화천지방의 활동을 보면 다음과 같다.
천도교평강교구에서 蔡章淑에게 전달된 선언서 150매 중에서 90매가 金化郡의 盧秉華를 통해서 3일 論味里 화천교구에 전달됐다. 崔己浩·安商浩는 88매를 교구장 金俊模, 교인 高用模·金泳運에게 전달했다. 교인 金然健과 金熙仁은 28매를 하남면과 화천면에, 고용모의 처남 金星模는 간동면에 살포했다. 그러나 바로 주동자들이 검거됐다.


3월 19일에 新邑里 천도교인 安鐘和·韓仁鐘·金昌義는 23일 화천 장날에 거사하기로 결의했다.
김창의가 23일 아침에 신읍리 주민을 지휘하여 上里 다리 부근에 기를 세우고 기다리고,안종화는 盧洞里 주민을 지휘하여 합세하기로 약속했다. 김창의는 九雲里·논미리·노동리·豊山里에 연락하고, 21일에는 이달용에게 '대한독립국기'와 '華川面民團代表者 金昌義 李殷奎'라고 쓴 기를 만들게 하고, 朴成祿 등 교인의 참가를 승락받았다. 22일에 풍산리 吉浩順은 교인 朴章祿에게 계획을 알리고, 박장록은 교인 金仲培·金應善 등을 설득했다. 그러나 주민 규합을 부탁받은 풍산리 이장 姜陳希의 고발로 길호순·박장록·김중배 등이 검거되고, 헌병은 화천읍의 경비를 강화했다.


그러나 시위는 그대로 추진됐다. 23일 아침에 헌병이 김창의에게 동행을 요구했다. 김창의는 시위는 전부터 군민들과 약속한 것이므로 헌병의 요구에 응할 필요가 없다고 선언했다. 오히려 헌병보조원에게 시위에 참가하라고 설유하고, 동지 12인과 함께 헌병들을 위협했다. 헌병들은 화천헌병분견소에 응원을 구하고 군중의 동정을 살폈다.
김창의는 큰길에서 이은규·金漢植·姜石大·金容九·金漢洙·金熙仁 등에게 천도교도는 孫秉熙 선생의 뜻에 따라 만세부르자고 연설하였다. 그는 주민 20∼30명이 가세하자, 일제관리와 맞부딛쳐도 깃발을 빼앗기지 말라고 당부했다. 박성록이 '대한독립국기'를 앞세우고 이은규와 함께 군중을 지휘하였다. 김용구는 '화천면민단대표자'라고 쓴 기를 내세우고 주민을 선동했다. 군중들은 신읍리 直洞의 물방앗간 부근에서 국기 2개를 앞세우고 화천읍으로 향했다. 노동리 주민은 천도교인 韓丁鐘이 인솔했다. 新谷里의 東芝化洞으로 행진하여 노동리 주민과 합류한 군중들은 길을 막고 기를 빼앗으려는 헌병들과 맹렬한 격투를 하였다. 김창의·이은규·박성록은 헌병들에게
뭇매를 때려 밀쳐냈다. 약 60명의 군중은 핑구고개를 넘어 읍내로 향했다. 헌병들은 화천에서 헌병과 보병이 오자, 다시 해산을 요구했다. 군중들은 완강히 맞섰다. 김용구가 대한독립국기를 들고 앞장서고 이은규·김한식·강석대·김창의 등 약 50여명이 독립만세를 외치며 진군하고, 박성록이 '화천면민단대표자 김창의·이은규·김성모'라고 쓴 기를 휘날렸다. 헌병들이 기를 빼앗으려 하자, 박성록은 헌병의 가슴을 발로 차서 길옆 논으로 떨어뜨렸으며, 김용구는 깃대로 헌병을 때렸다.
군중들은 약 30분간 격렬한 육박전을 계속했다. 결국 총격으로 군중은 고개 너머로 피신하였으나, 김창의·이은규·박성록 등이 체포됐다.시위를 총지휘하기로 한 신읍리 천도교인들이 읍내로 들어가지 못해 화천 장터에 모인 논미리·구운리 등의 주민들은 시위하지 못하고 해산하였다.
28일에는 상서면민들이 보다 과격하게 시위했다. 27일 峰吾里에서 뽕나무 묘목관계로 마을회의가 열렸을 때, 朴容九와 金光弼이 구장 李昌善과 상의하여 거사하기로 결정했다. 철원간이농업학교를 졸업한 김광필은 화전민을 계몽하던 농촌지도자이며, 그의 장인 姜明夏는 의병활동을 하다가 화전민촌에 숨어살고 있었다. 김광필은 박용구·이창선과 큰 태극기를 만들고 여러 마을에 통문을 돌렸다. 沈敬之·李載榮 등은 봉오리에서, 노인 程鐘和는 巴浦里에서, 서당훈도 李奎夏와 咸汝成은 多木里에서 주민을 선동하고, 산림간수 朴喜眞도 군중 동원에 나섰다.


28일 새벽부터 봉오리 주민들은 뒷산에서 봉화를 올리고 인근 사람들을 선동했다. 삼베주머니에 점심을 싸서 망태에 걸머메고 몽둥이를 든 1천여명은 창두루에 집결하여 상서면사무소를 공격했다.
박용구가 면장 鄭鐘夏와 면서기를 구타하고, 金弘培와 金興化가 면장을 끌고 읍으로 향했다.
미륵고개에서는 신작로 공사에 나온 일본인 기사도 동행케 했다. 山陽里 헌병주재소에서 헌병들을 공격하여 물리친 군중들은 헌병보조원도 끌고 읍으로 향했다. 구운리·논미리·신풍리·신대리 주민들이 합세했다. 區長會議에 참석하러 상서면사무소에 왔던 노동리 구장 安龍淳은 동네의 金達淳에게 서신을 보내 주민 동원을 부탁하였다. 김달순은 아들과 같이 주민들을 규합하여 파포리로 갔다. 군중들은 시위를 거절하는 신풍리 구장 집의 기물과 창문을 파괴했다. 상서면장,
면서기 3명, 헌병보조원, 일본인 기사 1명을 끌고 화천 관공서를 공격하려고 읍으로 향하던 2천여명은 신풍리 앞 주막거리에서 점심을 먹었다. 이때 헌병 8명과 춘천으로부터 도착한 10명의 지원군이 군중에게 총격을 가했다. 4명이 즉사하고 많은 사람들이 부상당했다. 도의 토목계 1명은 행방불명됐다. 면장 등은 도망쳤다. 그후 일제에게 많은 사람들이 구속되어 22인이 징역을 살고, 태형을 받은 인원은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천도교인 3인이 검거되어 해산한 뒤, 예수교인이 下南·看東·上西·史內面의 주민 수백명을 동원하여 시위하였다는 기록도 있다(《秘史》, p.953).
화천군의 시위는 23일에는 천도교인들이 주동했고, 28일에는 유학자·청년·농민·의병출신자· 산림기수 등이 주동하고 일부 구장도 적극 가담하였다. 군중들은 헌병에게 무력을 가하고 관공서를 공격 파괴하는 등 강렬한 저항을 전개하였다. 적어도 3천 5백명 이상이 참여하고, 검거된 자는 175명이 넘어 강원도에서 가장 많았다.

1945년 광복과 더불어 화천군은 공산치하에 들어가게 되었으며, 6·25동란 때 국군의 북진으로 수복되었다. 1951년 5월 중공군의 제2차 공세로 벌어진 소양강 전투는 특히 치열한 것이었다.
이 때 중공군은 2개 군단 병력을 투입하여 대공세를 취해왔으나, 아군은 결사적으로 항전하여 화천수력발전소를 탈환하였다. 1953년 휴전협정 후 UN군 관한 군정이 실시되어, 이듬해에 행정권이 이양되었다. 1954년에는 춘성군이 사내면이 편입되고, 면 사이에 일부 관할 구역 개편이 있었다. 1979년 5월 1일 화천면이 읍으로 승격되어, 현재 1읍 2면 2출장소를 관할하고 있다.

화천의 현대 인물로는 조계종 제 1·3대 종정을 지낸 方漢岩 스님이 있으며, 그의 저서 및 기에 대한 기록은 집대성한「漢岩一鉢錄」(민족사,1995)이 있다.

 

참고문헌

-「三國史記」
-「高儷史」
-「世宗實錄地理志」
-「新增東國輿地勝覽」
-「輿地圖書」
-「關東誌」, 국립중앙도서관, 古2780-1.
-「關東邑誌」, 규장각도서 奎12172.
-「朝鮮道府郡面町洞里改正區域俵」. 1917.
- 조동걸,「3?1운동의 지방사적 성격 - 강원도 지방을 중심으로 -」「역사학보」47, 1970.
- 뿌리깊은 나무, 「한국의 발견, 강원도」, 1983/
- 노혁진,「강원지방의 마제석부」「논문집」, 한림대학, 1984/
- 이수건,「한국중세사회사연구」, 일조각, 1985.
- 이구용,「강원지방의 의병항쟁」「강원의병운동사」, 강원대학교, 1987.
- 화천군,「화천군지」, 1988
- 한국정신문화연구원,「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1991.
- 이구용/최창희/김흥수,「강원도 항일독립운동사」, 광복회 강원도지부, 1992.
- 최복규,「북한강 유역의 구?중석기시대 문화」, 「향토서울」54, 1994.
- 원영환,「조선시대 강원도 행정체제 변천에 관한 연구」「강원사학」10, 1994.
- 김갑동,「고려 전기 정치체제의 성립과 구조」「한국사 5」, 한길사, 1994
- 강원도,「江原道史, 歷史篇」, 1995.
- 강원도,「江原道史, 現代篇」, 1995.
- 심경호, 「茶山, 春川」강원대학교 출판부, 1995.

Untitled Document